뉴스_투자정보
뉴스_투자정보

[뉴스/투자정보]

뉴스_투자정보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청와대.국회에 "중단 후 의견수렴" 요청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1 작성일19-11-29 11:55 조회1,859회 댓글0건

본문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2공항 건설사업 갈등해소 특별위원회가 국회와 청와대에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중단과 함께, 도민의견 수렴을 통한 최종 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줄 것을 강력 요청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에서는 도민들의 결정을 존중하기 위한 필요한 대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박원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의원들은 지난 28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에게 제2공항 특위 활동 지원 등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특위는 건의문에서 특위 활동이 완료될 때 까지 '제2공항 건설 기본계획' 고시 및 제2공항 건설 관련 예산 편성 등을 보류할 것을 강력 요청했다.

또 특위가 제2공항 건설에 따른 도민사회 내 갈등 해소를 위해 필요한 일련의 절차를 진행할 때 정보 제공, 토론 참여 등 국토부와 제주도가 적극 협조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도 건의했다.

이어 최종 도출된 제2공항 건설 관련 도민의견 수렴 결과가 수용될 수 있도록 국토부 등 관계부처가 적극 존중한다는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는 요청도 이뤄졌다.

국회에 입장을 전달한 특위는 이어 오영훈 의원과 공동으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과 '제2공항 갈등 해소 및 제주도민 자기결정권 확보를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서 박원철 위원장은 "제주는 '4·3' 이라는 역사적 비극과 제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과정에서 생긴 찬반 대립과 주민 간 반목으로 인한 상처가 아직도 현재 진행형으로, 더 이상 국책사업 추진에 따른 주민 갈등이 반복돼서는 안된다"면서 "이를 위해 제2공항 건설 찬반을 떠나 도민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하고 뜻을 묻는 절차적 정당성과 투명성을 확보하는 계기 마련이 필요하다"고 특위의 구성 배경과 목적을 설명했다.

이어 "특위 활동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서는 국토부의 협조 등 태도 변화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지원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여러 진통 끝에 특별위원회가 어렵사리 구성됐고, 목표한 바대로 도민사회 내 갈등이 해소되길 기대한다"면서 "특위 활동 과정에서 국토부와 면담과 협조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 적극 협조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시민사회수석실 관계자는 "대통령의 말씀대로 도민들의 결정을 존중하기 위해 필요한 대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있으며, 이를 위해 필요한 협의들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특위는 앞으로 청와대 및 국회와의 긴밀한 협의 관계를 유지하는 가운데, 오는 12월 6일과 12월 11일에 두 차례 도민의견 수렴에 필요한 방법론 구상을 위해 전문가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다.

박 위원장은 "찬반단체 모두가 승복을 전제로 한 완결적이고 최종적인 도민의견 수렴을 위한 여러 대안을 종합적으로 모색 중이며, 12월에 개최될 전문가 워크숍에서 그 실마리를 찾을 계획으로, 도민사회의 지지와 관심이 그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